[교육칼럼] 지방자치 길라잡이 “언론은 지자체 길잡이 돼야”
상태바
[교육칼럼] 지방자치 길라잡이 “언론은 지자체 길잡이 돼야”
  • 시흥시민신문
  • 승인 2019.10.2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원 교육 칼럼니스트
최영원 교육 칼럼니스트

1029일은 지방자치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성과를 공유하기 위한 기념일이다. 1952년 처음 시행된 이래 1961년 중단되었다가 1991년 부활한 지방자치제를 기념하기 위해 2012년 제정되었다. 자치단체를 출입하는 언론사 기자들은 그중 가장 밀착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공존 상생의 관계? ’라 짐작해 본다.

우리나라 헌법 제 21조에서는 언론·출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언론·출판의 자유는 민주정치의 필수적인 사상표현의 자유이며, 소극적인 자유이기보다는 적극적인 민주정치의 구성 원리로서의 의미를 가진다는 것이다. 따라서 언론매체를 통한 개인의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고 보장되어야 한다. 풀뿌리 민주주의 사회에서 이러한 개인의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하고 올바른 여론을 조성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 지역신문의 역할 중 하나이다.

지역신문의 여론(Opinion)란은 주민들의 다양한 여론을 게재하여, 지면을 통한 주민 소통의 장이다. 또한 시정 현안이든 사회상에 대한 문제든, 찬사든 비난이든 찬반양론 의사를 펼칠 수 있는 장이다. 개인의 자유로운 의사표현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사안에 대한 대안을 제시해 지역발전의 길을 모색하자는데 그 취지가 있다. 그러한 지역신문의 역할에 충실하려는 매체 종사자들의 노력은 과연 얼마만큼 지역사회와 융화하고 있을까? 또한 풀뿌리 민주주의는 어느 정도 성숙되어 있을까? 이러한 개인의 표현의 자유가 송두리째 매도당하고, 언론매체를 불신하는 여론 앞에서 한때 언론매체 종사자로서 회의를 느끼고 만다.

지금 대한민국 사회에 일어난 작금의 사태에서 민주 사회에서 언론은 중립 아닌 중립을 지키고 있는 걸까? 이는 우리사회가 그만큼 표현의 자유에 익숙하지 못한 폐쇄된 사회임을 반증하는 동시에 언론매체에 대한 불신마저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자유로운 의사표현을 방해하고 쓴 소리 하는 자를 백안시 하고, 서로 소통 할 수 없는 폐쇄된 사회로 역행하는 민주주의는 있을 수 없다.

지방자치 28년의 세월이 흘러 이제는 안정을 찾아 지방자치시대 길로 가는 길목에서 시흥시의 안녕을 언론과 함께 가야 할 때이다.

언론에서 '여론'은 언제나 열려있고, 언론보도 기사에 대한 반박 글, 반대 의견 등을 모두 실어야 하며, 주민들의 소리를 기다리고 있어야한다. 또한 할 말은 하고 사는 사회, 잘못된 것을 지적하는 자유로운 의사를 표현하고, 이를 폭넓게 수용하는 사회 분위기가 아쉽다. 지방자치도 준비하지 않는 자 망이요, 준비 하는 자 승리한다는 충무공 이순신 제독 말처럼 준비 된 시장을 원 하고 있다, 조금 부족한 점이 있다면 언론의 쓴 소리로 바로 잡아한다.

오늘날 시흥시는 50만 넘는 중소도시로 커져 나아가고 사통팔달의 경제 중심에 있는 길목에 서있다. 언론은 시흥시민들의 목소리로 귀담아 듣고, 자치단체에 길잡이가 되어 주는 계기가 되면 시흥시의 발전으로 더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 날 것이다.

"길을 몰라 헤매는 사람들에게, 지름길을 모르거든 큰길로 가라, 큰길을 모르거든 직진하라, 그 것도 어렵거든 멈춰 서서 생각 해 보라! "는 글귀처럼 오늘날 리더들에게 한 발자국 멀리 보고, 힘들면 한 걸음 쉬어 가라고 말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